당신이 내 속사정을 아는가

당신이 내 속사정을 아는가

친구가 오랜만에 한국에 다녀왔는데 무거운 냄비 셋트 한 박스를 업고 오느라 막상 필요한 것은 가져오지 못했다고 아쉬워합니다. 아니 왠 냄비 셋트? 냄비가 집에 종류 별로 구비되어 있지 않은가, 했더니 왈, 몽롱한 가운데 TV홈쇼핑 채널을 보다 보니 특수 기술이 적용된 최첨단 냄비를 안 사면 안될 것 같은 절박함이 들면서 자신도 모르게 주문을 넣고 있더라고 합니다.  수천 마일을 날아온 특수 냄비에 라면을 끓여 먹으니 그런대로 맛이 괜찮더라 합니다.

정신줄을 놓지 말자

홈쇼핑 채널을 보다 보면 미녀 언니, 훈남 오빠들이 출연해서 순식간에 엄청난 매출을 올리는데 언변이며 정말 대단한 능력이다 싶습니다. 요즘은 옛 동료들, 선배, 후배 한의사들도 출연해서 한약도 포장을 근사하게 해서 교과서적 마케팅 테크닉을 구사하는데 듣고 있노라면 같은 한의사인 저도 홀릴 정도입니다.

일단 잡숴보쇼 (진단 같은 것은 무시하고… )

각종 건강 식품, 영양제, 보충제, 비타민, 미네랄, 버섯, 홍삼, 산삼, 산수유, 백수오, 공진단, 천연물, 한약재며 여러 가지 상품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판매하는데 어찌나 기똥차게 선전을 하는지 듣다 보면 나한테 다 해당되는 증상이고 사다 먹으면 병이 다 나을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저인망 어선으로 다 쓸어담듯 광범위한 증상을 나열하면서 허위 과장 광고, 합법과 위법의 경계를 예술적으로 드나듭니다.  자연에서 나는 성분에 대해서는 독점권이라든지 특허권이 인정되지 않는 천연물 시장의 특성 상 많은 물량을 동원, 집중 광고해서 띄우고 이윤을 남기고 빠지는 것이 생리입니다. 쇼핑 호스트들은 그렇다 치더라도 의사들이나 한의사들이 직접 출연해서 광고, 선전하는 모습은 더욱 웃긴데 자신의 평소 소신이 진실로 그러한 것인지, 자본주의의 압력에 굴복한 것인지 속사정은 모르겠지만 진단을 배제한 처방이 나올 수 없다는 사실, 그리고 개체 특이성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이 의료인입니다.  돌팔이의 특성이 자신이 가지고 있는 도구에 꽂혀, 망치를 가졌으면 모든 것을 망치로 해결하고 도끼를 가졌으면 모든 것을 도끼로 해결하듯, 증상이 무엇이든 간에 이것 하나면 다 된다고, 만병통치라고 눈에 힘주어 말하는 데 이를 경계해야 합니다. 뒤늦었지만 협회에서 앞으로 이런 쇼 닥터들은 의료법 위반으로 제제를 가하기로 하였습니다. 기호식품 커피만 해도 어떤 사람은 10잔을 마셔도 아무런 변화를 못 느끼는 반면 어떤 사람에선 한잔만 마셔도 속이 쓰리고 심장이 벌렁거리고 손발이 떨리며 하얀 밤을 보냅니다. 남녀 노소 체질, 질병 구분 없이 무작위로 약을 팔기 위해서는 많은 타협을 할 수 밖에 없는데 실망스러울 정도로 함량 미달인 경우가 많습니다.  전 국민 누구에게나 다 좋다고 파는 약은 전 국민에게 별 효과도, 의미도 없습니다.  

개체성을 존중해다오

수천년 전부터 동양이든 서양에서든 인간에게 뚜렷한 개체 차이가 존재한다는 사실은 잘 인지되었으며 꾸준히 체질에 대한 고찰과 증명의 시도가 있었습니다. 20세기 거대 제약 회사의 도래로 좋은 말로 하면 ‘표준화’된 치료법, 치료약의 시대가 열리면서 체질에 대한 고려는 역사의 뒤안길로 물러나고 동양 의학 같은 전통 의학에서만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으며 현대 의학은 사람 자체보다는 ‘증상’ 치료에 집중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현재 유전자 연구가 더욱 발달하면서 사람은 유전적으로 99.9% 는 동일하나 0.1% 다른 데서 나오는 이 개체성, ‘인간은 너무나 유사한 동시에 너무나 심오하게 다르다’는 점이 다시 크게 부각되기 시작했는데 앞으로 매일의 임상 의학에도 이러한 개체성이 존중되고 적용되길 기대하는 바입니다. 사람은 실험 쥐처럼 동일하지도 않고 같은 물질에 항상 동일하게 반응하지 않습니다. 동물계에서 같은 종 안에 인간만큼 큰 개체 차이를 보이는 동물도 없다고 합니다. 예를 들면 간 기능이 정상인에서 무려 30 배의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제가 알아본 바로는 성호르몬 수치나 여러 효소 농도에도 굉장한 변이를 보입니다. 한의사들은 이런 체질 차이에 대해서 체감하고 있으나 연구 인력은 적어 체질이라는 대전제 자체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가 별로 나오지 않는 형편입니다. 오히려 서구에서 Biochemical individuality 니 body typing, metabolic typing이니 여러 분야에서 진중한 탐색이 시도되고 있는데 상당히 흥미진진한 시대입니다.

사람의 몸은 유행을 타지 않는다   

약효가 좋을 수록, 뚜렷한 약효가 있을 수록 더욱 예리한 도구를 사용하듯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 사람을 더욱 가리기에 더욱 신중하게 사용해야 합니다. 지금도 누군가 모색하고 기획하고 있으며 앞으로 또 다른 기업에서 주기적으로 이런 약재, 저런 영양소를 들고 나와 온 나라가 들썩하도록 띄우려고 노력하겠지만 사람의 몸은 유행을 따르지 않으며 개인의 고유성과 남다른 역사가 있습니다. 만병통치의 약이 존재하기에는 사람의 질병 양상은 너무나 복합적이고 다원적이라는 점도 기억해주세요.

~류 아네스, 런던한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