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 기능은 어떻게 망가지는가

면역 기능은 어떻게 망가지는가

이제 본격적인 플루 시즌으로 접어 들고 있습니다.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가 아니라 코로나가 플루를 만나는 시절이 되었습니다.

보리스는 매일 BBC TV에 출연해서 처칠 흉내내며 주먹 쥐고 바이러스를 무찌르자(!?!)고 매일 비장하게 전쟁 분위기 풀풀 피우고  있습니다.
이 뭔 코메디도 아니고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표정 관리가 안됍니다. 가짜 양성 (false positive) 확진자 케이스들만 많고 입원, 사망자는 전 인구 대비 무시할 만한 숫자로 병동은 몇달째 비어 있으며 코로나 걸려도 무증상, 99.96% 생존율로 벼락 맞을 확율보다 작은 것이 팩트이기 때문입니다.

아침마다 환자분들께서 어떻게 면역력을 증진하냐고 전화, 카톡이 불나게 울리는데 많은 분들이 겨울을 어떻게 무사하게 지나갈지 걱정이라고 하며, 인공 호흡기 달고 싶지 않다, 플루 주사를 맞으면 도움이 좀  되는지 등 많은 걱정들을 토로 하십니다.

어떻게 면역력을 올리는지에 대해서는 각종 광고 홍수이니, 오늘 저는 면역력을 어떻게 약화시키면 코로나에 더 잘걸리게 되는지, 조기 사망에 이르게 되는지 알려드리겠습니다.

 

당뇨, 전당뇨, 당분 중독

영국의 코로나 사망자의 평균 연령은 80세가 넘고 이미 기저 질환이 있는 분들이었습니다. 60세 이하인 자가 코로나 걸려 사망할 확율은 아침에 출근하다가 차 사고로 죽을 가능성보다 낮은 것이 사실입니다. 오늘 내일 하는 분들, 임종에 가까운 분들이 바람불면 낙엽이 우수수 떨어지듯이 사망자의 대부분을 차지하였습니다. 원래 노환으로 사망할 때 독감, 폐렴으로 폐에 물이 차서 익사하는 듯 사망하는 것이 일반적인 사망 양상입니다. 기저 질환 중에서 특히 당뇨의 기여도가 현격했는데 당뇨인 사람은 원래 혈액이 달고 끈적하며 머리 끝부터 발끝까 염증도가 매우 높고 혈전이 잘 생기며 평소에도 온갖 잡균, 바이러스, 곰팡이 균이 몸에 드글드글 합니다. 당뇨 환자들은 별것 아닌  상재균의 감염에도 취약해서 당뇨발을 잘라내야 하고 신장 투석해야 하고, 눈이 머는 듯 각종 염증, 궤양으로 고생하는데 이 상태에 신종 플루, 바이러스가 나타나면 더이상 면역력을 발휘할 여력이 남아 있지 않습니다. 당뇨병 환자가 아니더라도 과자, 빵, 면, 케이크, 탄수화물을 즐겨 먹으면서 면역력 걱정하는 것은 어불성설이 아닐 수 없습니다. 혈당 상승이 면역력 저하시키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백혈구, 마크로파지 등 면역세포들은 혈당이 높아질 때마다 술 먹은 것처럼 아이큐가 떨어지고 병균 침략에 제대로 재깍 반응하지 않습니다. 이런면에서 지난 1차 록다운 때 BBC에서 집에서 다들 맛있게 빵 만들어 먹으라고 했었던 것, 덕분에 밀가루가 동났던 것은 매우 잘못된 방향이었으며 많은 분들이 1차 록다운 해제 후 살이 쪄서 나타났습니다. 제가 일관적으로 외치는데 지금 탄수화물 과식하고 배가 나올 시국이 아닙니다!

 

케어홈 입소

코로나로 이번 겨울 사망할 가장 빠른 방법은 뭐니 뭐니 해도 케어홈 입소입니다. 언젠가 ‘케어홈에서 벌어진 참상’에 대해서 쓸 기회가 있다면 글을 쓰겠는데 대부분의 코로나 사망자는 케어홈에서 발생하였으며 ‘안락사’, ‘집단 학살’에 다름 아니었습니다. 케어홈의 방문은 아직도 금지되어 있어서 많은 노인들이 3월 부터 영문도 모른채 가족들을 한번도 만나지 못하고 갖혀 지내고 있으며 홀로 임종을 맞이하며 부검없이 시신 처리됩니다. 겉으로는 노인들을 보호하자라고 하면서 현재 취해지는 조치를 보자면 이번 겨울에도 케어홈에서 많은 분들이 가족없이 홀로 죽올 것이 명현해서 기가 막힙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육체적으로 연약하기 그지 없는 인간이 모든 동물을 이기고 만물의 영장이 된 것은 바로 함께 뭉쳤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무리를 지어 사는 동물이며 다른 사람과 어울려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확립하며 사회를 이루고 문명을 건설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가장 반사회적 조치이며 심리적 고문의 한 방법인데 사람들과 끈을 놓치 말고 열심히 소통하시기 바랍니다. 소외, 고립, 외로움의 상태는 뇌 기능을 저하시키고 면역력을 심각하게 저해하며 죽음을 부릅니다. 사람의 면역력은 서로 부비고 안아주고 마이크로바이옴을 교환하면서 발달하는 것이 과학적 정설입니다.

집 안에서만 지내기

바이러스 무섭다고 집에만 머무르시는 분들이 많은데 (아직 3월 이후로 집 밖으로 안나오고 계신 분들도 많습니다) 환기 잘되는 실외에서 바이러스 걸릴 확율이 실내에서보다 훨씬 낮습니다. 1차 록다운 시 공원 폐쇄하고 벤치에 앉지도 피크닉도 못하게 하였습니다. 대자연에서 신선한 공기 마시며 햇빛을 즐기고 놀고 운동할 수 있는 기본적인 인권조차 막았는데 이는 이만 저만 잘못된 것이 아니며 저는 이러한 비과학적인 조치에 대중들이 유약한 가축들처럼 익숙해지는 것이 매우 못마땅하게 여겨집니다.

말이 록다운이지 자택감금, 활동 금지로서 인류 역사 상 건강한 인구를 격리 조치시켰던 경우가 없으며 특히 고의적으로 경제를 붕괴시킨 경우가 없었습니다. 바퀴벌레 잡는다고 집을 다 불태우는 격입니다. 1차 록다운에서 교훈을 얻자면 노인이나 기저 질환이 있는 사람들만 격리해야 하며 건강한 인구는 사회 생활을 하며 집단 면역을 키워 매년 우리가 플루를 겪고 이겨나가는 것이 현실적인 방안으로 나타났습니다. 바이러스가 돌때마다 전 국민이 집안에서 지내야 한다면 매년 록다운이 시행되었어야 하는 말이 안돼는 상황이 됩니다. 전 인구의 록다운은 바이러스의 기세를 한풀 꺽는데도 기여하지 않으며 노인을 보호하지도 않고 록다운에서 풀렸을때 새로 2차, 3차 웨이브, 스파이크를 기약하는 조치입니다.

손 세정제

손은 많은 것을 흡수합니다. 혈액 검사해보면 그날 무엇을 만졌는지 확인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많은 분들이 로션바르듯 수시로 손 세정제들을 사용하는데 많은 제품들이 독성 성분을 함유하여 혈액으로 유입되며 FDA는 수백 종류의 손세정제를 금지 목록에 함유하였습니다. 잦은 알콜 사용으로 인해 피부가 건조해지고 갈라져서 피부 장벽이 느슨해져서 세균, 바이러스에 무방비로 노출됌은 물론 모든 환경 유해 물질들이 더욱 잘 흡수되게 됩니다. 락스 등의 청소용 물질들도 많이 사용하는데 꼭 고무 장갑을 끼고 사용해야지 맨손으로 사용하면 안됍니다. 손은 물과 비누를 이용해서 씻어주세요.

마스크와 독감 주사

마스크를 쓰고 독감 주사를 맞으면 감염원이 되어서 바이러스를 훨씬 잘 퍼트리고 감기에도, 독감에도, 코로나에도 더  잘 걸리게 되는데 이에 대해서는 따로 글을 쓰겠습니다.

걱정, 우울, 불안, 스트레스

현재 사망자 데이타를 보면 매일 코로나로 죽는 사람들보다 자살해서 죽는 사람들이 더 많습니다. 원래도 멘탈 헬쓰 위기가 극심해서 인구의 상당수가 정신과약을 복용하고 있고 다들 성장기 트라우마 있다고 하는데 코로나로 집단 멘붕의 시대입니다. 세균, 바이러스, 감염, 질병, 죽음에 대한 공포 뿐만 아니라, 활동의 자유가 없어지고, 직장을 잃고 수입을 잃고 경제적 존립에 그리고 생존에 많은 분들이 존재론적인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여러면에서 더욱 고통 (식량난, 장기간의 전력난, 의료의 무기화  등)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혼자가 아님을 그나마 위로로 삼으십시오.

여러분! 정신줄 단단히 잡으시고 두려움을 ‘용기’와 ‘준비’로 승화시킬 수 있길 바랍니다.

© 런던한의원 류아네스 28/09/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