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D를 어떻게 보충할 것인가

비타민 D를 어떻게 보충할 것인가

요즘은 유전자 수준에서 분석이 나오는 한편, 지난 40-50여년에 걸친 역학 조사의 놀라운 결과들이 발표되며,  메타 분석이라고 해서 기존에 나온 논문들을 취합하여 분석하는 수준높은 논문들이 발행되는 덕택에 기존의 건강 상식이 새로이 검증되고 대폭 수정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새로운 시각이 필요한 대표적인 분야로 콜레스테롤이나 중성 지방등의 지질 조절과 식이성 지방과의 관계에 대한 점을 들수 있으며 그동안 유해하다고 믿었던 자외선에 대해서도 다시 봐야 합니다. 우리 인류는 적도 근처에서 기원하여 진화해 왔으며 궁극적으로 태양에서 생명력을 공급받습니다. 인체의 여러가지 기능이 태양에 의존하고 있어서 인체의 리듬과 주기, 각성, 호르몬, 면역 기능을 비롯해 여러가지 기능들이 햇빛을 받아야 활성화되며 인체 3만여개의 유전자 중 10%가 이와 직접 관련이 있습니다. 지난 수백만년간 진화한 이래  요즘처럼 실내에서 하루종일 지내는 역사가 없습니다. 게다가 1980년 이후부터 자외선의 유해성에 대한 대대적인 광고로 더욱 적극적으로 햇빛을 피하게 되었는데 이는 수백만년간 진화해온 우리 유전자에는 이질적인 환경입니다.

태양 아래 진화하다

최신 논문을 보면 피부암은 적도 지방에서보다 일광량이 훨씬 적은 북구에서,  땡볕아래 하루종일 일하는 농부들보다 창백한 사무직 종사자들에서, 피부암의 발생 부위는 햇볕에 노출되는 부위보다 노출이 안되는 부위에서 더욱 호발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햇볕을 피함으로서 예방할 수 있는 피부암은 사망율이 그리 높지 않은 반면 햇볕을 받지 못해서 발생하는 피부암은 치명적인 종류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0-30년간 각종 암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는데 신체가 태양빛을 받아 혈중 비타민 D 농도를 50-70 ng/ml 는 유지해주어야 각종 암의 발생을 예방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햇볕은 결코 기피해야 할 대상이  아니라 즐기고 함께 하도록 인체가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지용성 비타민은 함께 간다

비타민 D는 지용성 비타민으로 일정 농도에 이르기까지 몇 주 시간이 걸리고 인체에 축적성이 있어 농도가 높아지면 독성이 나타나니 꼭 혈중 레벨을 체크해서 복용해야 하며 비타민 D가 좋다고 비타민 C처럼 메가도스로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비타민 D를 경구 복용할 때 다른 지용성 비타민 A, D, E, K와의 비율도 맞추어줘야 하는데 비타민 A와는 2:1정도의 비율이 되어야 하나가 다른 하나에 비해 상대적 과다/과소 상태가 되는 것으로 인체가 인지하지 않으며 비타민 K와도 비율을 잘 맞추어야 정상 대사가 되어서 일부 비타민 D 제제에는 비타민 K2가 함께 들어 있기도 합니다.  1970년대 이후 아직도 성행하고 있는 저지방 (low fat) 식이에 대한 예찬으로 많은 분들이 식이에서 의도적으로 자연적 지방을 기피하게 된 한편 가공 식품에 들어 있는 트랜스 지방이나 식용유를 이용한 조리 방식으로 인해 산패된 지방의 섭취는 높아졌는데 이로 인해 필수지방산 부족과 지용성 비타민 부족증은 전 연령층에서 아주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지용성 비타민은 식사에서 양질의 지방을 섭취해주어야  제대로 흡수되고 이용될 수 있습니다. 비타민 D를 알약이나 식이로서 최적 레벨로 유지하는 방법은 아직도 연구 진행 중이며 그 기전이 굉장히 복잡하고 잘못하면 모자라거나 과하거나의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한계가 있습니다.

백옥 피부에 대한 미련을 버린다

가장 좋은 방법은 비타민 D를 광합성하는 것입니다.  피부를 태양빛에 노출시키면 피하 콜레스테롤에서 비타민 D를 합성하는데 필요한 양 만큼 만들고 독성이 될 위험이 없습니다.  비타민 D는 자외선 중 UVB를 받아서 합성이 되는데 이는 오존층이나 구름을 투과하지 못하고 유리창이나  옷,  SPF 함유된 선크림도 투과하지 못하기 때문에 맨살을 직사광선에 직접 노출하여야 합성할 수 있습니다.  시간은  정오 전후로  11시에서 2시 사이가 좋고 오후에 그림자를 길게 드리우는 햇빛은 효과가 없습니다. 얼굴이나 손 같이 얇은 피부에서는 충분한 양을 만들어내지 못하고 광노화에 민감하기 때문에 몸통을 노출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등이나 다리같이 넓은 부위를 처음에는 10분 부터 시작해서 서서히 시간을 늘이되 약간 홍조가 느껴질 정도면 됩니다.  저도 영국에서 오래 살다 보니 피부가 햇빛에 단련되지 않아 일광 알러지가 생기고 금새 화상을 입게 되는 피부가 되어버렸는데 올해는 작심하고 햇볕이 좋아지기 시작한 부활절 부터 서서히  4개월 이상 피부를 단련시켰더니 화상을 입지 않고 건강하게 갈색에 가까운 피부를 만들 수 있게 되었습니다.

 높은 위도에서 진화해 온 백인들의 피부는 자외선이 쉽게 투과되어 비타민 D를 금방 합성해내지만 피부색이 진한 사람일 수록  필터가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기 때문에 자외선에 백인보다 오래 노출시켜야 동량의 비타민 D를 만들 수 있습니다. 해가 나오면 백인들이 마치 태양 숭배하듯이 옷을 훌훌 벗고 햇볕을 쪼이는데 높은 위도에 살게된 유색인들이  햇볕과 비타민 D가 더욱 절실하여 적극적으로 선탠을 해줘야만 일광 부족으로 인한 북구의 풍토병에 걸리지 않고 웰빙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해가 나는데로 햇빛을 받아 태양이 주는 보약, 선샤인 비타민을 보충해주고, 무엇보다 신체가 생합성 할 수있는 능력을 유지해주시기  바랍니다.

~류 아네스, 런던 한의원~